Internet Hosting

제목 : [양성평등은 교육부터]다문화가정 ‘통 큰 지원’ 필요
경향신문   2011-05-11 09:15:20, 조회:507, 추천:188

  글로벌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국가 간 인적 교류의 확대로 국내노동시장의 변화, 국제결혼의 증가, 외국인 이주자의 증가 등으로 한국사회의 인종적, 문화적 다양성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한국사회가 전통적 단일민족사회에서 다문화사회로 진입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다문화가족이란 통상적으로 국제결혼을 통해 형성된 가족을 지칭한다. 다문화가족과 비슷한 뜻으로 사용되어온 국제결혼가정은 국적이 서로 다른 사람끼리 결합된 가정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에 비해서 다문화가족은 한 가정 내의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갖고 있는 이들 사이의 결합이라는 문화적 요소를 보다 강조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다문화가족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현재 27만명이 조금 넘지만 2050년에는 8배 정도가 증가하여 210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즉 2050년에는 우리나라 인구의 20명 중 한 명이 다문화가족이 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다문화가족 자녀도 급증해 현재 10만여명에서 2050년에는 약 100만명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추계된다.


다문화 사회로의 진입은 단지 인구 구성이 인종적·민족적으로 다양하게 바뀐다는 것 이상의 다차원적인 변화를 수반한다. 이주가 늘어나는 것은 일차적으로 노동력 수급구조와 산업구조의 변화, 지역경제와 관련이 있다. 하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나 가장 심층적인 변화라고 할 수 있는 것은 한국사회가 다문화사회로의 변화를 얼마나 수용하고 있는지, 늘어나는 다문화가족을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인식과 태도라 할 수 있다.

다문화라는 말이 오히려 ‘꼬리표’처럼 느껴져 마냥 반갑지만은 않다는 이주여성들의 이야기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우리 사회에서 일상화된 다문화가족이라는 말이 한국인들과 구분 짓는 것 같아 아웃사이더의 느낌을 준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에서 태어나 자란 2세 아이들에게는 학교에 들어가 처음 다문화가족으로 불리게 되면 큰 상처를 받고 소외감을 느낀다고 한다. 우리 사회에서 다문화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아직은 ‘가슴’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생각을 저버리기 어렵다.

이제 다문화 사회에서의 한국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넓혀갈 수 있는 통 큰 접근이 필요하다. 그동안 여성 결혼이민자 개인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던 정책의 범위를 좀 더 넓혀서 한국인과 이웃의 지역사회 관계 등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외국인 새 며느리 및 새 어머니를 맞은 한국인 노부모와 자녀들이 준비해야 할 것은 무엇인지, 그리고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할 것은 무엇인지에 대해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 즉 정책적 지원이 한국의 문화에 대한 ‘동화’를 위해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결혼이민자가족이 우리 사회에 제공할 수 있는 편익구조를 넓힐 수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

서구 여러 나라가 이민자의 문화, 언어, 음식, 정서 등을 최고의 상품성으로 보고 자신의 문화나 언어를 잘 사용 못하는 2세들에게 오히려 사회적 이익을 감소시키는 정책들은 다문화의 요소들이 미래사회의 자원이고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현재 우리 사회는 다문화가족 내에서 이중 언어 사용에 대해서 불편해 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태어나지 않고 부모를 따라 입국했거나 이미 한국에 사는 부모의 부름으로 한국에 뒤늦게 들어온 중도입국자녀들의 재학률은 4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는 다문화가족의 다양한 언어와 문화 활용에 대해서 큰 가치를 두고 있는 서구사회와 비교된다.

다문화가정은 한국 사람들끼리 이루는 가정보다 훨씬 더 많은 차이가 존재한다. 양성평등한 다문화가정을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그 다름을 차별로 가져가지 않는 주의 깊은 이해가 필요하다. 나이차이, 인종차이, 문화차이, 성차이 등이 ‘너와 나’가 다르지 않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지만, 이를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중언어 사용 인센티브 부과, 다문화 인재육성, 다문화가족 범위 확대 등 더 큰 사회적 준비가 필요하다.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Nara
2007~2008년 언론보도 모음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null)(): Failed opening 'google_verify.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ib/php/pear')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