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 Hosting

제목 : “이주여성 교육 반대하는 남편-시부모도 교육해야”
문화일보   2011-06-24 09:36:51, 조회:505, 추천:165





“결혼 이주 여성들을 위한 교육뿐만 아니라 남편이나 시어머니 같은 가족들에 대한 통합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봅니다.”

박대식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2일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가에서 운영하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이 있지만 결혼 이주 여성들이 가족의 반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한국인 가족들이 결혼 이주 여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발생하는 문제로 가족 전체에 대한 통합 교육이 필요한 부분이다.

박 위원은 “동남아는 모계 중심의 문화가 강해 결혼 이주 여성들이 친정에 대한 경제적 책임감이 높은 편”이라면서 “그러나 가부장적 문화가 강한 우리 사회에서는 결혼 이주 여성들이 친정 챙기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그는 이를 위해 현재 전국단위로 돼 있는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를 시군단위에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도시와 농촌의 다문화 가정이 다르기 때문에 각 시군단위별로 차별화된 프로그램 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수도권 등 도시에 살고 있는 다문화가정의 경우 비교적 결혼 이주 여성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만 시골의 경우 이해가 부족한 경우가 많아 차별화된 맞춤 서비스가 필요한 상황이다.

또 농어촌 지역의 경우 다문화가족센터가 읍이나 면사무소 소재지에 위치한 경우가 많은데, 교통이 불편한 탓에 결혼 이주 여성들이 이곳을 찾아 방문하기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방문교육 서비스가 있지만 이마저도 한국어 교육 등 프로그램이 제한적이다. 박 위원은 “읍사무소 등 다문화가족센터가 위치한 곳에 사는 사람들은 직접 센터를 방문해서 서비스를 많이 받는다”면서 “그렇지만 산골에 사는 결혼 이주 여성들은 버스 2~3번 갈아타야 겨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와서 교육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그림의 떡인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방문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커버가 안되고 지역별로 맞춤형 서비스를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어촌 지역의 경우 방문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하도록 해야 한다는 의미다.

박 위원은 “농어촌 지역을 다녀보면 다문화가족센터의 예산은 얼마 안되고 전임도 2~3명에 불과해 방문 교육 등이 제대로 실시되기 어렵다”면서 “최근에는 안내책자 등을 만들어 홍보에 나서기도 하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임정환기자 yom724@munhwa.com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Nara
2007~2008년 언론보도 모음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null)(): Failed opening 'google_verify.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ib/php/pear')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