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 Hosting

제목 : 국내 反다문화 정서의 정도는?
연합뉴스   2011-07-25 17:42:57, 조회:491, 추천:171
<국내 反다문화 정서의 정도는?>

"백두산 '천지 괴물' 또 포착"<中신화사>中 고속철 운전사의 돋보인 희생정신英 총리 "잘난 형 부담스러웠다"현대건설, '급여끝전 모으기'로 5억 기부 美 해군 잠수함도 111년만에 여성에 개방
유럽에 비해 약하지만 사전 대책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훗날 우리나라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사건이 될 수 있다."
"이게 바로 다문화의 폐단이다. 유럽은 다문화에다가 이슬람까지 섞여 있어서 정책에 불만을 품은 시민이 결국 저런 엄청난 사건을 저질렀다."
노르웨이 테러 사건이 전해진 24일 이후 포털사이트 '다음'에 개설된 국내 대표적인 다문화정책 반대 카페에 올라온 글들이다.

   2008년 11월 개설된 이 카페의 회원은 현재 6천여명 수준이다.

   대체로 이번 테러 자체를 옹호하지는 않지만, 다문화가 앞으로 더 확산되면 이런 극단적인 사건이 국내에서도 일어날 소지가 있고 그런 만큼 현재의 다문화정책을 중단해야 한다는 게 이 카페에 올라온 글들의 요지다.

   이 카페 이외에도 다문화주의에 반대하는 인터넷 카페들이 여럿 개설돼 있다.

   결혼이주민, 외국인 노동자 등 국내 다문화 인구가 늘어나면서 다문화에 반감을 갖는 사람들이 생기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이주여성에 대해 '사랑이 아닌 돈을 위해 결혼했다'는 따가운 시선을 보내고 방글라데시나 파키스탄에서 온 노동자를 발음의 유사성 때문에 '바퀴벌레'라고 부르면서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혐오감을 드러내기도 한다.

   한국이주노동자인권센터의 김기돈 사무국장은 "최근 몇년 사이에 이주노동자 인권 보호활동을 펼치는 단체들에 항의하는 전화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다문화에 반대하는 이들은 스스로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라면서도 '한국 사람도 어려운데 왜 외국인을 돕냐'며 불만을 드러내곤 한다"고 전했다.

   한국다문화연대 신영성 이사장은 "아직까지 국내에서 반다문화 정서가 심하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그러나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마음에 상처를 주는 일들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학계에서는 갈등을 미연에 막기 위한 정책적인 모색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곽재석 이주.동포정책연구소장은 "유럽처럼 다문화 역사가 길지 않은 만큼 아직 이를 둘러싼 갈등 이 크지 않은 상황이지만 국내 극우적인 사람들의 혐오적인 발언에 놀란 적은 있다"며 "결혼이민자 지원에 집중된 다문화 관련 예산을 교육과 캠페인 등에 더 할당하고 상징적으로라도 인종차별금지 특별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한편, 행정안전부가 올해 1월 국내에 장기 거주하는 외국인과 귀화자 등을 파악한 결과, 전체 외국인 주민은 126만5천6명으로 전체 주민등록 인구의 2.5%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프랑스의 이민자는 2005년 496만명에 달해 이미 전체 인구의 8.1%를 차지한 것을 비롯해 독일이나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들은 우리보다 외국계 주민의 비중이 훨씬 높은 수준이다.
   evan@yna.co.kr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Nara
2007~2008년 언론보도 모음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null)(): Failed opening 'google_verify.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ib/php/pear')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