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 Hosting

 로그인  회원가입

 제목 : 결혼 이주여성 취업 ‘하늘의 별따기’ - KBS뉴스
 
이름 : 이주여성센터 2010-08-04 09:07:30, 조회 : 939, 추천 : 222

결혼 이주여성 취업 ‘하늘의 별따기’


<앵커 멘트>

결혼이주여성 20만 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지만, 대다수 이주여성이 언어 장벽과 보이지 않는 편견에 힘겨워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같은 문제로 일을 하고 싶어도 취업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김동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주여성 상담기관에서 통역 일을 하는 태국출신의 여성입니다.

넉넉지 않은 살림에 보태기 위해, 한국에 온 직후부터 이 일을 시작했습니다.

<녹취> 스리섬플라이파(대전시 월평동) : "남편 혼자 버는 것보다 같이 버는 게 더 좋아요. 앞으로 아이 학원비나 대학 등록금 마련도 도와주고 싶어요."

그러나 이는 운이 아주 좋은 경우입니다.

베트남 출신의 이 여성은 지난 2년간 일자리를 얻기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매번 퇴짜를 맞았습니다.

한국에 와 힘겹게 익힌 컴퓨터와 미용기술도 별 소용이 없었습니다.

<녹취> 노티탄로안(대전시 용전동) : "언어 때문에도 그렇고, 외국 사람이니까 다들 안 좋대요."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전국의 결혼이주여성 8만6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3%가, 어려운 가정형편 등을 이유로 취업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들의 취업률은 30%가 조금 넘습니다.

그나마 대부분 중국 동포들 차지고, 동남아출신 이주여성들은 언어 문제 등으로 취업이 거의 힘들어 빈곤의 굴레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봉구(이주노동자센터 소장) : "이주여성들의 직업 훈련을 통해서 취업활동을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 같은 제도를 진행해야만 이분들이 경제활동 인구로 편입할 수 있습니다."

결혼이주 여성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이들의 취업대책을 마련하는 일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김동진입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Nissweb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google_verify.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null)(): Failed opening 'google_verify.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ib/php/pear') in Unknown on line 0